북 고속도로 통행료 징수 나서…평양-원산 왕복 8유로

북한이 올 들어 고속도로 전면 유료화 조치에 나선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17일 복수의 평양 주재 외국 대사관에 따르면 북한 당국은 지난 15일 각국 외교 및 국제기구 대표부 앞으로 서한을 보내 이런 방침을 통보했습니다.

익명을 요구한 평양의 한 서방 대사관 관계자는 이 날 RFA, 자유아시아방송에 서한에 고속도로 통행료 부과 방침과 세부 시행 규정이 담겼다고 말했습니다.

서한에 따르면 오는 20일부터 북한 내 주요 고속도로에서 통행료가 부과되며 1차로 평양-원산 관광고속도로가 그 대상입니다.

앞으로 북한 내 다른 고속도로로 통행료 징수가 확대 적용될 것임을 예고한 겁니다.

서한은 이어 고속도로 시작과 끝 지점은 물론 각 시, 군의 나들목에 임시 요금소가 설치됐다며 요금소 100-200 미터 앞에서 시속 5 킬로미터 이하로 서행해야 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요금은 차량 종류와 운행거리에 따라 차등 적용되며 ‘미래’ 전자결제카드로만 지불해야 합니다.

북한이 고지한 요금부과 체계에 따르면 일반 승용차(킬로미터당 0.02 유로 부과)를 이용해 평양-원산 구간 194 킬로미터 전체를 오갈 경우 약 8유로(편도 3.88 유로), 미화 약10달러를 내야 합니다.

대형버스의 경우 평양-원산 왕복 통행료만 약 27 유로(편도 13.58 유로)가 부과됩니다.

이번 고속도로 유료화 조치는 평양에 주재하는 외교사절과 국제기구 요원 등 외국인뿐 아니라 북한 주민들에게도 적용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북한이 올 해 들어 고속도로 통행료를 부과하기로 결정한 배경은 즉각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다만 국제사회의 대북제제 강화에 맞딱뜨린 북한 당국이 새 재원 확보에 나선 것으로 해석 가능해 앞으로 이런 조치가 계속 이어질 전망입니다.


<기사출처 : http://www.rfa.org/korean/in_focus/food_international_org/tollfee-01172018143903.htm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