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인도주의 지원물자 빼돌려”




















앵커: 국제사회가 북한에 제공한 인도주의 지원물자들이 북한 일부 지역 간부들에 의해 빼돌려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국제 지원단체들이 취약계층의 영양상태를 파악하려 해도 북한당국이 번번이 방해하는 실정이라고 소식통들은 밝혔습니다.

북한 내부소식 김지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함경북도의 한 소식통은 20일 “어린이들에게 지원되어야 할 식량을 빼돌린 혐의로 해당 기관의 간부들이 처벌 받았다”면서 “국제단체가 영양상태가 취약한 어린이들을 위해 지원한 식량이 제대로 전달되지 않고 빼돌려져 주민들이 분개하고 있다”고 자유아시아방송에 전했습니다.

소식통은 “최근 함경북도 청진시의 애육원과 보육원, 중등학원의 관계자들이 대거 교체되었다”면서 “이들 기관의 간부들이 도당 관계자들과 결탁해 지원받은 식량을 빼돌린 사실이 드러나 철직, 출당조치를 받은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소식통은 또 “청진시 라남구역에는 부모 잃은 고아들을 수용하는 보육시설이 있다”면서 “여기에 수용된 어린이들은 대부분 심각한 영양실조에 시달리고 있어 지난 수 년 동안 국제 인도주의 후원단체로부터 식량을 지원 받아 운영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소식통은 이어서 “그런데 최근 도당간부와 결탁한 책임간부들이 지원 받은 식량을 빼돌린 사실이 발각되었다”면서 “하루 밤 사이에 십 여톤에 달하는 식량이 사라진 것을 발견한 관계자와 주민들이 즉각 사법당국에 고발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소식통은 그러면서 “지원식량을 빼돌리는데 가담한 관계자들은 모두 출당과 해임철직으로 처벌되었다”면서 “하지만 사법당국도 이번 사건의 책임자들과 도당 간부를 처벌하지 않으면 국제사회의 지원이 끊기기 때문에 할 수 없이 처벌 요구를 수용한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와 관련 함경북도의 또 다른 소식통은 같은 날 “함경북도 청진시 남청진 지구에 초급중학교와 고급중학교를 합쳐 운영하는 교육시설이 있다”면서 “고아들을 수용하는 이 시설에 식량을 지원하던 국제단체 성원들이 최근 현장 확인 차 이 학교를 방문했다”고 전했습니다.

소식통은 “민간지원단체로 알려진 이 단체는 시설을 방문하기에 앞서 우선 식량을 30여톤 지원했다”면서 “다음날 식량 분배상황을 모니터 하려고 현장에 나가보니 밤새 식량의 3분의 2가 없어진 것을 발견하게 되었다”고 강조했습니다.

소식통은 또 “민간단체 성원들은 고아들의 영양상태를 확인하려고 했지만 학교 관계자들이 수업 중이라는 이유로 이들의 교실 방문과 학생 면담을 가로 막았다”면서 “실제 수용인원은 600여명인데 지원단체에 보고한 인원은 1천명이 넘기 때문에 그 사실을 은폐하기 급급했을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기사출처: https://www.rfa.org/korean/in_focus/food_international_org/nkaidsiphon-05212018100153.htm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