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지방도시들에 본보기 학교 건설 강요





















북한당국이 인재강국 건설이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전국 지방도시들에 본보기(표준) 학교를 건설하도록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학교 건설에 필요한 모든 자재와 경비는 고스란히 주민들이 떠안게 되었다고 소식통들은 전했습니다.

북한 내부소식 이명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자강도의 한 소식통은 21일 ”중앙 당국으로 부터 각 도, 시, 군 들에 평양중등학원 수준의 본보기 학교를 건설할 데 대한 지시가 내려왔다”면서 ”본보기 학교는 내년 새 학기가 시작되기 전까지 무조건 완공하라는 게 지시의 내용이다”라고 자유아시아방송에 밝혔습니다.

소식통은 ”이 같은 지시에 따라 각 도당위원회들이 본보기학교 건설을 직접적으로 틀어쥐고 화상회의를 통해 매일 건설 정형(상황)을 총화(감독)하고 있다”면서 ”본보기 학교 건설공사에는 모든 공장, 기업소는 물론 일반 주민들까지 총동원되어 건설에 참여하고 있다”고 언급했습니다.

소식통은 또 ”학교 건물이 완공되면 여기에 들어갈 교육설비, 실험실습기재들과 비품은현시대에 맞는 것으로 새롭게 구비해야 되다 보니 이 과제는 무역기관들이 떠맡게 되었다”면서 ”무역회사들은 본보기 학교 과제 수행을 위해 중국 등 해외에 나가있는 무역주재원들에게 과제를 내리 먹이다보니 무역주재원들의 부담만 배가 되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소식통은 이어서 “아직 대북제재가 풀리지 않은 상황에서 무역주재원들이 설사 교육기재를 구입한다 해도 세관 통관에 어려움을 겪을 것이 뻔하다”면서 ”이런 실정을 알면서도 무조건 강압적으로 지시만 하는 당국의 처사에 대해 무역일꾼들속에서 불만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와 관련 평안북도의 한 소식통은 22일 ”본보기 학교를 세운다면서 자금이나 자재 등 국가에서 대주는 것은 아무것도 없이 지방에서 자체로 건설을 진행하다 보니 어려운 점이 한 두가지가 아니다”라면서 “시멘트 정도는 보장해준다지만 모래와 자갈을 비롯한 대부분의 자재들은 공장, 기업소를 비롯해 주민들이 부담하게 되었다”고 지적했습니다.


소식통은 ”지방 간부들조차도 대주는 것도 없이 어려운 과제만 내리 먹이는 중앙의 지시에 대해 불만을 토로하고 있다”면서 ”제대로 집행하지 않으면 처벌당할 것이 뻔하고 강제로 실행 하자니 공장 기업소 종업원들과 주민들의 반발이 심해 간부들의 입장도 난처하기 짝이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RFA 자유아시아방송 이명철입니다.

(기사출처 : https://www.rfa.org/korean/in_focus/20181023_2-10232018091352.htm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