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일보, 김정아 통일맘연합회 대표 인터뷰.




















탈북민 그리고 여성. 출발부터 불리한 처지에서 자신의 꿈을 이룬 두 사람을 만났다. 그들은 더 큰 꿈을 향해 도전 중이었다.

“내가 발명왕이 될 줄은…”

짧은 머리를 곱게 빗어 넘긴 한 여성이 작은 사무실에서 걸어 나왔다. “이 작은 아이디어로 특허를 내고 사업을 하게 될 줄은 상상도 못했다”며 호탕한 웃음을 지었다. 지난달 23일 인천창조경제혁신센터 제물포센터에서 만난 탈북민 출신 사업가 김정아(43·여)씨다.

그는 세면대 배수구 부품을 개발해 2016년 생활발명코리아 대회에서 대통령상과 발명장려금 1000만원을 받았다. ‘속 시원한 세면기’라 이름 붙인 이 제품은 세면대나 욕조의 배수구가 머리카락 등 이물질로 막히지 않도록 기존 배수구 밸브를 개량한 것이다. 수상을 발판 삼아 김씨는 남편과 함께 ‘성진’이란 이름으로 회사를 차리고 사업을 시작했다. 초창기엔 소량 주문을 받아 납품을 하다가 지금은 ‘11번가’ ‘쿠팡’ 같은 쇼핑몰과 미국 아마존에서 제품을 판매하며 사업 영역을 넓히고 있다.

대개의 발명이 그렇듯 김씨 제품도 생활 속 불편에서 탄생했다. 잦은 방송 출연으로 눈코 뜰 새 없이 바빴던 2016년 봄이었다. 새벽 5시에 일어나 서둘러 세수를 하는데 세면대의 물이 내려가지 않았다. 남편에게 “내가 과부때기(과부를 뜻하는 북한말)냐”고 소리를 지르고 집에서 나왔다. 미리 세면대를 뚫지 않은 남편에게 화가 났던 것이다.

집에 돌아오니 남편이 세면대 부품을 죄다 뜯어놨다. 김씨는 “속을 들여다보니 막힐 수밖에 없더라”며 “수동 밸브는 배수 뚜껑을 여닫도록 하는 지렛대, 자동 밸브는 회오리 모양의 부품에 이물질이 잘 걸린다”고 말했다.

그 순간 지우고 싶던 기억에서 아이디어가 튀어나왔다. 북한에는 상하수도가 잘 갖춰져 있지 않아 비가 많이 오면 좁은 도랑에 오물이 넘치곤 했다. 그때마다 이웃들과 힘을 합쳐 물길을 틀었다. 세면대 부품을 골똘히 쳐다보던 남편에게 “물길을 돌리면 되잖아”라고 말했다. 발명의 시작이었다.

발명대회에서 1등을 했을 때 김씨는 무대에서 엉엉 울었다고 한다. 김씨는 “죽음의 고비들이 주마등처럼 스쳐갔다”며 “내가 북한에서 이 제품을 개발했다면 어땠을까 하는 생각도 들었다”고 말했다.

북한에 있을 때 쌀 2㎏을 술로 바꿔오지 않았다는 이유로 전남편한테 폭행을 당해 태중의 아들을 10개월 만에 잃은 사건, 2006년 6월 죽기 아니면 살기로 북한의 국경을 넘었던 순간, 연평도 포격 당시 일하던 회사에서 “전쟁 나면 어느 편에 설 것이냐”는 말을 들으며 차별 당했던 일…. 아픈 기억이 차례차례 떠올랐다.

그후 2년여 동안 김씨와 남편은 성실하게 사업체를 일궜다. 인천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보육기업으로 선정돼 사무실을 얻었고 주문이 들어오면 남편과 밤새며 부품 200여개를 만들었다.

지난 4월부터는 한국무역협회의 지원을 받아 미국 온라인쇼핑몰 아마존에서 제품을 판매할 수 있게 됐다. “해당 프로젝트에 신청한 300개 국내기업 중 30위 안에 들었다”며 “이제 전 세계에서 ‘속 시원한 세면기’를 만날 수 있다”고 말했다.

사업을 통해 무엇을 이루고 싶은지 물었다. “북한과 중국에 있는 딸들을 품에 안고 엄마 노릇 제대로 하고 싶다”는 답이 돌아왔다. 김씨는 자녀와 생이별한 탈북 여성들의 현실을 국제사회에 알리는 비영리 민간단체 통일맘연합회 대표를 맡고 있다. 김씨는 “앞으로 사업 수익의 10%를 단체 운영비로 쓰겠다”며 “공장을 열면 부품 조립은 탈북 여성들에게 맡길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는 “잃어버린 자녀를 찾으려는 탈북여성들의 마음이 모이면 통일도 앞당길 수 있지 않을까”라며 눈시울을 붉혔다.

“한 명에게라도 용기 줄 수 있다면…”

(기사출처 : http://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05&aid=00011045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