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도민신문] 부산함난청년회, 통일맘연합회 한마음 잔치 가져

부산에 거주하고 있는 함남도민들이 통일 맘(탈북여성)들과 함께 이산의 아픔을 함께 나누고 위로하는 뜻 깊은 시간을 가졌다.

부산지구 함경남도청년회는 5월 21일 부산양정초등학교 대강당에서 재단법인 부미 장학회, 통일맘연합회와 공동으로 ‘제5회 함경남도 한마음대회’와 ‘제3회 통일 맘과 실향민들의 만남의 광장’행사를 성대히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150여명의 이북도민들과 탈북민들이 참석한 가운데 서로 이산의 아픔을 달래며 고향의 향수를 나누는 등 시종일관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 즐거운 시간들을 가졌다.

특히 탈북여성들로 구성된 통일맘연합회 회원들이 이북도민들을 위해 준비한 공연은 이산의 아픔을 안고 고단한 삶을 살아온 이북도민들에게 커다란 힘과 위안을 선사했다.

이날 공연을 준비한 김정아 통일맘연합회 대표는 “통일맘연합회에서는 해마다 통일 맘과 실향민 분들의 만남의 광장 행사를 연례적으로 개최하고 있다”며 “행사의 목적은 통일 맘들에게 이산의 아픔을 함께 지니고 있는 실향민 어르신들을 모시고 고향에 계시는 부모님을 그리며 효도하는 효의 정신과 어른을 공경하는 인성교육에 있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또 “탈북민들 스스로 힘을 모아 자발적인 행사를 열어 공연을 준비하고 봉사하여 경로정신과 긍지감을 북돋아주고 소통하는 법을 깨닫게 하여 한국사회에 적극적이고 능동적인 마음과 태도로 정착하게 하는 동시에 자식과 생이별한 탈북여성들에게 가족 같은 사랑을 나눔으로 마음을 위로받고 ,아픔을 공감케 하여 마음치유에 도움을 준다”고 말했다.

한편 통일 맘 연합회는 제4회 통일 맘과 실향민 분들의 만남의 광장 행사는 오는 6월 호국보훈의 달을 맞으며 인천, 경기 지역에서 진행할 예정이며 8월에는 광복절을 맞아 서울에서 이북도민회와 공동으로 제5회 통일 맘과 실향민 분들의 만남의 광장 행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기사출처 : http://5donews.co.kr/board_other/2830>